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尹대통령과 오해 풀려면 긴 시간, 전대? 내년 6월 적합”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 지지 당원들의 모임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소속 1천500여 명이 비슷한 취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도 같은 시각, 같은 법정에서 함께 심문이 진행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오해를 모두 풀려면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윤 대통령과의 갈등을 묻는 질문에 "지금 상황에서 다 풀려고 하면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지목한 장제원 의원에 대해 비판 수위를 높이는 데는 "원래 대중적으로 인기가 없다"고 했다.

'대중이 아닌 이 전 대표의 비판 수위가 높은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는 "드러나 있는 위협보다 더 큰 위협은 결국 수면 아래 있는 본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인사 참사나 인사 파문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초기 대통령실 인사를 누가 했느냐 이런 데 대해 당연히 본인은 부인할 수 있고 확인해주지 않겠지만, 장 의원의 의도가 많이 작용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주장키도 했다.

그러면서 "전 (그 내용을)확인했지만 (장 의원은)부인할 것"이라며 "그런 부분에서 아마 책임 여론보다는 실제로 져야 할 책임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 지지 당원들의 모임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소속 1천500여 명이 비슷한 취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도 같은 시각, 같은 법정에서 함께 심문이 진행됐다. [연합]

이 전 대표는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언제 열어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내년 6월이 적합하다"고 했다.

그는 출마 여부에 대해선 "당을 개혁할 수 있는 적임자가 나오길 바란다"며 "다른 분을 지원할 수 있고, 안 되면 직접 나갈 수도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여권 내분의 책임 소재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본인이 윤 대통령과 윤핵관에 이어 3위에 오른 일을 놓곤 "1번 보기에 윤 대통령, 2번 보기에 윤핵관, 3번 보기에 이준석, 4번 보기에 영부인(김건희 여사), 5번 보기에 신평 변호사 같은 분을 넣었으면 제 응답이 더 떨어졌을 것"이라며 "여론조사는 주관식이 아니라 객관식으로 보기를 만들었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