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영우가 암환자 울렸다?"...위암 희화화 논란
17일 방송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가 선배 변호사 정명석이 수술실에 들어가기 직전 말한 위암 관련 발언이 논란을 사고 있다.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ENA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위암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에서 위암3기 판정을 받은 정명석(강기영 분)이 수술을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극중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는 선배 변호사 정명석의 병원을 찾아갔고, 수술실에 들어가려는 정명석을 만났다. 우영우는 “어떻게 왔느냐”는 정명석의 물음에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말한다.

옆에 있던 정명석의 어머니는 “뭐라고요?”라고 하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정명석은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다.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다. 걱정하지 마라”며 상황을 무마하려 한다.

하지만 우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며 “정명석 변호사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30~40% 밖에는”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보다 못한 정명석은 의료진에게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재촉했고, 우영우는 그런 정명석에게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란 말을 반복한다.

이 방송을 본 네티즌 일각에서는 드라마지만 위암을 너무 가볍게 다뤘다는 비판이 나왔다. 암 환우 가족 온라인 카페에서는 “암 환자 가족인데 드라마 보고 억장 무너졌다”, “저번 주에 비슷한 논란이 있었는데도 또 논란이 생긴 게 안타깝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가 선배 변호사 정명석이 수술실에 들어가기 직전 말한 위암 관련 발언이 논란을 사고 있다. [방송 캡처]

지난주에 방송된 14회에서도 우영우는 여러 사람 앞에서 정명석이 위암 환자라는 사실과 위암 3기의 낮은 생존 확률 등에 대해 반복적으로 언급했다.

또 이후 우영우가 정명석의 입원 병실을 찾아가는 장면에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내용이 나오기 때문에 수술실 입장 장면은 흐름상 불필요했단 지적도 나왔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18일 최종회인 16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시청률 0.9%로 출발했으나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며 9회 15.8%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15회 시청률은 14회 시청률(14.6%)보다 떨어진 13.8%를 기록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