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절차 잘못과 민주주의 훼손에 대해 말할 것”
이준석, 17일 서울남부지법 출석 “절차 잘못 소명할 것”
“기각·인용, 판단 안하겠다… 윤석열 대통령 발언 챙기지 못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신혜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비대위 전환 효력정지 가처분’에 대한 법원 심문에 출석하며 ‘절차적으로 잘못됐다는 점을 재판장에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과 관련해선 ‘대통령이 어떤 말을 했는지 챙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하며 기자들과 만나 ‘어떤 점을 위주로 소명할 계획이냐’를 묻는 말에 “오늘 전체적으로 절차적으로 잘못된 부분과 더불어 당내 민주주의가 훼손된 부분에 대해 재판장에게 드릴 말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기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기각이나 인용에 대한 선제적 판단에 따른 고민은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제가 요즘 당내 민주주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다보니 윤석열 대통령이 어떤 말을 하셨는지 제대로 챙기지는 못했다. 불경스럽게도”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이준석 사안’을 묻는 말에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의 안전에 매진하다보니 다른 정치인들께서 어떠한 정치적 발언하셨는지 제가 제대로 챙길 기회도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인사 혁신’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정치적인 얘기는 드릴 기회가 많을 것이라 생각해서 나중에 따로 말하겠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