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부산엑스포, 사우디보다 경쟁력 우수…결코 포기 못해”[취임100일 회견]
17일 용산 대통령실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신혜원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17일 2030 부산 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와 관련해 “(엑스포 개최) 역량과 인프라에 있어서는 우리가 사우디아라비아보다 훨씬 우수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이것이(엑스포 개최가) 주는 경제적 효과가 워낙 크기 때문에 저희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것이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투표권을 가진 회원국들이 굉장히 많다. 한 국가, 한 국가 1대1로 설득을 해서 지지를 끌어내는 것 이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며 “저희가 (사우디보다) 늦게 (유치 활동을) 시작했고, 또 유치 과정에서 감당할 수 있는 비용이 아마 사우디가 훨씬 우리보다 유리한 입장에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엑스포라고 하는 것은 모든 회원 국가가 자국의 상품을 전 세계에 가장 효과적으로 광고하고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그런 것을 해낼 수 있는 역량과 인프라는 우리가 사우디보다 훨씬 우수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관계자들도 한국이 늦게 시작했지만 아직 시간이 1년 이상 남아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서 뛰면 반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저희에게도 조언을 주고 있다”며 “저희도 지금 차곡차곡 지지 국가를 하나씩 하나씩 지금 이끌어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저희는 과거에 2030과 같은 등록 엑스포는 아니지만 엑스포를 (개최했고), 올림픽 등 국제행사를 치러본 경험이 탁월하게 많다”며 “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에 가서도 양자회담을 하면서 (부산 엑스포) 지지를 호소할 때 ‘여러 귀국의 상품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데 대한민국만큼 확실하게 광고를 해줄 수 있는 그런 인프라를 갖춘 경쟁국은 없다는 점을 강조해왔다”고 했다.

yuni@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