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대통령실 자진사퇴 중재안,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대통령실 측에서 지난달 초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누가 그 얘기해서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16일 이 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실에서 자진사퇴 중재안이 오갔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런 제안을 한 사람이 대통령 뜻을 전달받고 제안한 거냐는 질문에는 “여러 주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다”며 “기본적으로 신뢰관계가 없기 때문에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면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라고 할 거 아니냐”고 했다.

이 대표는 당 윤리위 징계에 대통령 의중이 담겼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한 번 징계절차 안 하기로 했던 건을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그 때는 정무적인 판단이 있지 않았느냐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6월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에서 부인한 것과 관련해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보도가 나오고 대통령실 반응이 ‘저녁 식사를 하지 않았다’여서 대통령실에 확인했다”며 “저는 ‘대통령실에서 만약 만남을 부인하면 저도 부인하고, 긍정할 거면 저도 긍정해서 너희에게 맞추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하루 앞둔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이 대표는 “그랬더니 ‘저녁을 먹은 적 없다’는 게 최종입장이라고 해서 만남을 인정하는 건가 (생각해) 가만히 있었는데 다음날에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며 “자기들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게 했는데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또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극적 화해 이후 비공개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피상적으로는 서로 예우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 XX, 저 XX’ 발언이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갈등을 빚었을 때 이미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때도 있었을 것이고, 제가 일부러 시점은 특정하지 않았지만 두 번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주말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서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언급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