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천하람 "이준석 싸가지 없음에 지지자들 카타르시스 느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가까운 사이인 천하람 혁신위원은 이 대표에 대해 “싸가지 없음은 이 대표의 특성으로 지지자들은 이를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천 위원은 지난 15일 밤 TBS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진행자가 “이XX, 저XX부터 양두구육 발언까지 표현이 지나치게 과한 것 아니냐”고 묻자 천 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좋게 말해서 센 표현, 나쁘게 말해서 자극적인 표현을 하는 건 드문 일이 아니다. 굉장히 전략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렇게 보는 까닭으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는 이슈 주도하는 것이 쉽게 사그라들어선 안 되기 때문이다”라는 점을 든 천 위원은 “강한 메시지들을 던지고, 그것에 대해서 당내에서 ‘뭐 개고기?’ 이런 식으로 논란이 되는 자체가 당으로선 머리가 아픈 일이지만 이미 여론전을 선택한 이 대표에게 그렇게 나쁠 건 아니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얼마 안 있으면 이 대표도 마흔이 넘어간다. 싸가지론, 이 전 대표를 생각해서라도 이 부분은 조금 변화해야 하지 않나"고 하자 천 위원은 "싸가지 없다고 충분히 볼 수 있다"면서도 "이 전 대표의 주목도 높은 행보들 때문에 저희 당이 노선 투쟁이라든지 이런 부분들도 좀 본격화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평했다.

이어 천 위원은 "많은 분들이 이 전 대표에게 지지를 보내는 이유 중 하나가 '이준석의 싸가지 없음'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싸가지 없음 그 자체가 이준석 대표가 갖고 있는 하나의 특성, 스타성이다"라고 설명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