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77주년 광복절 경축식…‘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서 개최
애국가 제창, ‘소안도’ 미래세대
독립운동가 후손 3인 만세삼창
尹대통령, 독립유공자 303명 포상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영관 애국지사 및 후손들과 입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15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및 그 유족, 국가 주요 인사, 정당·종단대표와 주한외교단,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경축식은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광복의 의미와 자유의 가치를 되짚고, 국민통합을 이뤄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전달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감염예방 및 방역 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진행한다고 행정안전부는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개식선언, 국민의례, 주제영상 상영, 유공자 포상,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으로 진행되며,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후손의 예우와 참여를 위한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했다.

애국가 제창은 모든 가정에서 365일 태극기를 게양하는 섬으로 유명하며, 독립유공자를 많이 배출한 ‘소안도’의 미래세대 대표와 국방부 군악대대가 선창한다. 생존 애국지사의 인터뷰 영상과 세계를 선도하는 미래세대의 다짐을 통해 새롭게 도약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주제영상도 상영한다.

독립유공자 포상의 경우, 독립을 향한 숭고한 헌신과 희생을 펼치신 독립유공 포상자 303명 중 5명의 후손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수여한다.

아울러 독립의 순간을 표현한 ‘기쁨의 아리랑’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노래한 ‘아름다운 나라’를 연결한 경축공연도 진행된다. 해당 공연은 세대별로 구성된 국민합창단 77명, 베이스 이준석, 뮤지컬 배우 차지연, 국방부 성악병 4명이 협연한다.

만세삼창은 독립운동가 고(故) 최재형님, 고(故) 조용한님, 고(故) 김학규님의 후손 및 미래세대 대표들의 선창과 함께 진행한다.

행안부는 코로나19 감염자 재확산에 따라, 모든 참석자에게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좌석간 거리두기, 의심증상자 격리공간 마련 등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