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테슬라, 누적 300만대 돌파…올해 목표 200만대 찍나
일론 머스크 트위터로 “중국서 100만 번째 생산”
테슬라 기가팩토리 앞에 세워진 테슬라 모델. [로이터]

[헤럴드경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전기차 누적 생산량이 30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100만 번째 전기차를 만들었으며 회사의 총생산량도 300만대를 넘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7월 2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200만 번째 전기차를 생산했다”며 “한 달도 안 돼 300만대 이정표를 달성했다” 덧붙였다.

CNBC 방송은 테슬라 상하이 공장이 4월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전기차 제조에 차질을 빚어졌으나 최근 신차 생산을 늘렸다고 분석했다.

또 경제 매체 벤징가는 상하이 공장이 지난달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Y’를 50만대 이상 만들었고, 앞으로 월 60만대 넘게 생산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머스크는 이달 4일 주주총회에서 올해 생산 목표치를 200만대로 제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