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케인 극장골’ 토트넘, 첼시와 무승부…손흥민은 골 침묵
손흥민 슈팅 2개...현지매체서 낮은 평점
첼시 리스 제임스와 손흥민. [AP]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해리 케인이 극장골을 터뜨린 토트넘이 천적 첼시와 무승부를 이루며 값진 승점을 따냈다. 손흥민은 이날도 시즌 마수걸이 득점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와 2-2로 비기며 첼시전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첼시를 상대로 한 골도 만들어내지 못한 채 리그 2경기와 리그컵 준결승 1·2차전 등 4연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이날도 끌려다니다 후반 추가 시간 케인의 동점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일궜다.

이로써 지난 6일 시즌 개막전인 사우샘프턴과 1라운드서 4-1 대승을 거뒀던 토트넘은 개막 2경기 무패(1승 1무·승점 4)를 이어갔다.

사우샘프턴과의 개막전에서 결승골 도움을 작성했던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 79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첼시가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칼리두 쿨리발리의 오른발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좀처럼 반전 기회를 잡지 못하던 토트넘은 후반 11분 올시즌 첫 출격한 히샤를리송을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투입하면서 분위기를 서서히 가져왔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후반 33분 첼시 리스 제임스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다시 달아났고 토트넘은 실점 직후 손흥민과 벤탄쿠르를 빼고 페리시치와 이브 비수마를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후반 추가시간 6분 중 5분이 넘게 흐른 상황. 토트넘의 사실상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서 페리시치의 크로스에 이은 케인의 헤더골이 터지며 극적인 무승부로 경기가 막을 내렸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4를 부여했다. 선발 출전한 토트넘 필드 플레이어 중 3번째로 낮은 평점이다. 손흥민은 이날 슈팅 2개, 유효수팅 1개에 그쳤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더드'도 손흥민에게 5점의 낮은 평점을 매기면서 "손흥민은 전반전 내내 제임스에게 꽁꽁 묶였다. 후반전 1-1 동점골 상황에 관여하고,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은 게 이날 활약의 전부였다"고 혹평했다.

손흥민을 꽁꽁 묶은 제임스는 EPL 사무국이 팬 투표로 선정하는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혔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