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통의 강호 '맨유' 왜 이러나…브렌트퍼드에 0-4 완패, 개막 2연패
텐하흐, 101년만에 개막 2연패 감독 불명예
레전드 네빌 "맨유가 몰락하고 있다"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7·포르투갈)가 7일(현지시간)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 대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브라이턴)의 경기에서 브라이턴의 자책골로 득점한 뒤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구단 사상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개막 2연패를 당했다.

맨유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브렌트퍼드의 지테크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35분 만에 무려 4골을 내주고 0-4로 완패했다.

맨유는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을 상대로 치른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도 1-2로 진 뒤 이날 패배로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양산했다.

맨유가 1992년 EPL 출범 뒤 정규리그 개막 2연패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정 경기 연패 기록도 새로 썼다. 맨유는 현재 원정 7연패 중인데, 이렇게 길게 연패를 당한 것은 원정 11연패를 했던 1936년 이후 86년 만의 일이다.

더 암울한 것은 야심 차게 영입한 에릭 텐하흐 감독이 세운 기록이다. 텐하흐 감독은 1921년 존 채프먼 감독 이후 101년 만에 개막 2연패를 당한 맨유 감독이 됐다.

텐하흐 감독은 아약스(네덜란드)를 지휘하며 두 시즌 연속 '더블(2관왕)'을 달성하고, 2018-2019시즌에는 22년 만에 팀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올려놓으며 '젊은 명장'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맨유를 맡은 뒤 불안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맨유는 이날 전반 10분 만에 조시 다실바의 기습적인 중거리 땅볼 슈팅에 선제 실점했다.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가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한 실책을 저질렀다. 전반 18분에는 브렌트퍼드가 강한 압박으로 맨유 페널티지역에서 공을 탈취, 마티아스 옌센의 추가골로 마무리했다.

이어 브렌트퍼드는 전반 30분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벤 미의 헤더로 한 점을 더 달아났고, 35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브라이언 음베우모가 쐐기골을 터뜨렸다.

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이날 슈팅 6개, 유효슈팅 2개를 날렸으나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맨유 레전드와 팬들은 한목소리로 팀을 비난하고 있다.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맨유 주장 출신 게리 네빌은 "42년 동안 맨유를 지켜봤지만, 오늘 전반전만큼 최악이었던 적은 없었다"면서 "우리는 지금 맨유의 몰락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