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수산맥 세계프로최강전 신진서 vs 박정환, 변상일 vs 원성진 우승다툼

전남 영암에서 진행된 세계프로최강전 16강 대회장 전경./한국기원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이 제8회 국수산맥 세계프로최강전 4강을 석권하며 우승을 예약했다.

13일 전남 영암군민회관과 중국 일본 대만 대회장에서 온라인으로 치러진 제8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세계프로최강전 본선 16강전과 8강전에서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 변상일 9단과 원성진 9단이 4강에 올랐다.

신진서는 얼마전 중국 갑조리그에서 자신에게 패배를 안겼던 미위팅 9단을 16강에서 꺾은 뒤 8강에서 김지석 9단을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변상일은 중국의 딩하오 9단과 신민준 9단을, 원성진은 대만의 라이쥔푸 7단과 강동윤 9단에게 승리했다.

박정환 9단은 8강에서 중국의 자오천위 9단과 치열한 공방 끝에 백 시간승을 거두며 마지막으로 4강티켓을 따냈다.

4강전은 한국랭킹 1·2위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맞붙게 됐으며, 변상일 9단과 원성진 9단의 대결이 함께 펼쳐진다.

한국은 오전 10시 열린 16강에서 8강에 7명 진출을 확정지은데 이어 오후 2시 펼쳐진 8강전에서 4강 네 자리를 꿰차며 대승을 기록했다.

한편 같은 시간 신안 군민체육관에서는 국내 프로토너먼트 32강과 16강이 진행됐다.

디펜딩 챔피언 박영훈 9단이 16강에서 이원영 9단에게 패하며 대회 3연패 도전에 실패했고, 김채영 7단이 홍무진 5단과 강승민 8단을 연이어 꺾으며 여자기사 중 유일하게 8강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프로최강전의 우승상금은 75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500만 원이며, 국내프로토너먼트의 우승 상금은 25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초읽기 40초 3회가 주어진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