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황의조 EPL입성 초읽기?…레키프 '보르도, 노팅엄 제안 수락' 보도
노팅엄 이적료 400만유로에 보너스 100만유로 제안

노팅엄 포레스트가 황의조 영입을 위해 제안했다는 레 키프의 기사내용./레 키프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프랑스 리그1에서 맹활약한 황의조가 잉글랜드팀들의 구애를 받고 있어 EPL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

프랑스의 스포츠전문지 '레 키프'는 12일(한국시간) "오늘 노팅엄 포레스트가 황의조의 소속팀 지롱댕 보르도에 이적료 400만 유로(약 53억 원)와 보너스 100만 유로(약 13억 원)를 지급할 수 있다고 제안했고 보르도가 이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황희찬의 소속팀인 울버햄튼 역시 황의조 영입을 위해 보르도와 협상을 벌였지만 노팅엄 포레스트의 금액에 미치지 못해 보르도가 외면했다고 설명했다. 풀럼도 관심을 갖고 있으나 공식적인 제안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르도와 같은 프랑스 리그1의 브레스트에서도 영입의사를 타진했으나, 이적료도 적은데다 황의조가 EPL 진출을 희망해 보르도가 거절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팅엄은 올시즌 챔피언십에서 플레이오프를 거쳐 EPL로 승격한 팀으로 현재 전력보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