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엔총장 “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비핵화 지지”…尹 “고견 듣겠다”
尹대통령, 12일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낮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하며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있어서 중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반발하는 비핵화 표현인 CVID를 윤 대통령 앞에서 공개 거론한 것이다. 구테흐스 총장은 최근 핵확산금지조약(NPT) 준수를 촉구하는 등 국제사회에 NPT 체제 강화 필요성을 적극 제기하고 있다. 한미는 지난 5월 정상회담을 한 뒤 발표한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서는 CVID 대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을 대신 썼다.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은 항상 한국 국민 그리고 한국 정부와 연대하고 함께할 것”이라며 “한국은 유엔 활동에 있어서 하나의 모범적인 국가고, 또 항상 유엔의 활동을 전적으로 지지해오고 있다. 다시 한 번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평화 유지 관련해서는 작년에 한국이 평화유지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하기도 했었고, 단순히 평화 유지 활동에 관련한 관계들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들을 돕고 있다”며 “평화 구축 활동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분명히 지도적인 위치에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구테흐스 총장은 이어 “인권에 대한 한국의 변함없는 지지, 또 인권을 존중하는 국가로서의 한국의 입지는 저희에게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사회경제적인 발전에 대한 한국의 기여, 또 기후변화를 비롯한 여러 가지 국제사회의 도전에 대해서도 한국의 기여가 크다”고 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윤 대통령의 초청에 감사를 표하면서 “최근 홍수로 인한 희생자들의 유족에게도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전화 통화에 이어 직접 만나 뵙고 오찬을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고 총장님이 최선을 다한 계신 모습을 보면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가 직면한 많은 어려운 문제의 해결 방향에 대해 아침에 기자들에게 얘기했지만, 구테흐스 총장의 경륜에 기초한 의견을 많이 듣고 싶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 문답에서 구테흐스 총장에 대해 “국제 인권운동을 해온 분”이라며 “북핵과 인권, 기후변화, 우크라이나 전쟁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의 고견을 잘 듣는 시간을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일본, 몽골에 이어 전날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이후 4년 만이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