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대원의 軍플릭스] “KF-21 보라매, 유로파이터·라팔과 동급”
‘보라매 사업’ 일등공신 정광선 전 단장 인터뷰
2016년부터 사업 진두지휘…6월말 정년퇴직
“후배들 끝까지 KF-21 개발 성공 매진해주길”
한국형전투기 KF-21 보라매 개발 사업을 진두지휘하다 지난 6월말 정년퇴임한 정광선 전 방사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KF-21 성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유로파이터나 라팔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고 자부했다. [박정은 PD]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현재 상황에서 KF-21 보라매를 라팔이나 유로파이터와 비교한다면 대등하다고 봅니다”

정광선 전 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KF-21을 향한 애정과 자부심을 감추지 않았다.

국내 기술로 개발한 KF-21이 지난달 역사적인 최초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서울 용산 헤럴드스퀘어에서 만난 정 전 단장은 KF-21 개발의 일등공신이자 산증인이다.

공군사관학교(32기) 졸업 뒤 공군 제1전투비행단 102전투비행대대장, 방사청 조기경보통제기사업팀장과 국제계약부장, 항공기사업부장 등을 지냈다.

특히 한국형전투기(KF-X) 체계개발사업이 본격적인 이륙 채비를 시작한 2016년부터 사업단장을 맡아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해왔다.

대선을 앞둔 지난 1월 원활한 후임자 물색을 위해 일찌감치 자리에서 물러난 그는 6월말 정년퇴직한 상태다.

정 전 단장은 KF-21 최초비행 현장에 초대돼 경남 사천 지상임무통제실(MCR)에서 역사적인 순간을 직접 지켜봤다.

그는 “F-16보다도 큰 비행기가 뜨는 순간 정말 감동적이었다”면서 “내릴 때도 마찬가지였는데 그 이후에는 어떤 기분이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정 전 단장은 KF-21의 성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유럽의 차세대 전투기 유로파이터와 프랑스의 차세대 다목적 전투기 라팔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고 자부했다.

그는 “유로파이터와 라팔이 계속 업그레이드되고 있고 정확한 비교는 해보지 못했다”면서도 현 시점에서 KF-21의 성능과 대등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특히 KF-21이 단가와 전력운용비를 비롯한 가격경쟁력에서 절대적으로 우세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공기 가격은 양산될 때 가격이 떨어지면서 저점을 찍은 상태에서 어느 정도 유지되다 생산이 줄어들면 상승한다”며 “유로파이터나 라팔의 수출물량이 적어져 가격이 올라갈 때쯤 KF-21은 우리 공군이 120대를 도입하기 때문에 단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F-35A와 F-15SE, 유로파이터가 뛰어들었던 차세대전투기(FX) 사업 당시 국제계약부장으로 일했던 경험담을 소개하며 KF-21의 가격경쟁력이 훨씬 앞선다는 귀띔도 남겼다.

수출 전망 역시 밝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먼저 “어떤 분들은 다른 나라 입장에서 F-35를 구매하지 왜 KF-21을 사겠냐고 얘기하는데, F-35 구매국은 개발에 참여했거나 우리나라처럼 미국과 동맹인 국가들”이라며 “그렇지 않은 국가는 아무리 많은 돈을 줘도 살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안보 위협이 매우 큰 한국과 달리 대부분 국가는 잠재적 위협에 대한 대처가 목적이기 때문에 F-35 같은 하이급 전투기를 구매할 이유가 없다”면서 “오히려 가성비 좋고, 무장도 많이 하고, 어느 정도 스텔스 기술이 적용된 레이다반사면적(RCS)이 작은 항공기를 선호하기 때문에 시장 전망이 밝다”고 했다.

한국형전투기 KF-21 보라매 개발 사업을 진두지휘하다 지난 6월말 정년퇴임한 정광선 전 방사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KF-21 성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유로파이터나 라팔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고 자부했다. [박정은 PD]

그는 개발 과정에서 겪은 몇몇 일화도 소개했다.

기술지원에 관여한 한 록히드마틴 측 엔지니어는 KF-21 시제기 출고를 지켜본 뒤 “한국이 이 계획을 들고 왔을 때 기적에 기반한 계획이라고 생각했다. 그냥 하다가 말겠지 했는데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한다.

KF-21이 4.5세대로 불리게 된 사연도 예상 밖이었다.

정 전 단장은 “당시 4.5세대 항공기라는 용어도 없었다”며 “우리 항공기가 어느 수준인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기 위해 방사청과 공군이 짜낸 아이디어였다”고 했다.

지금은 미 공군참모총장이 중요한 작전에는 고성능 항공기를 투입하고 통상적인 업무에는 고성능 항공기 대신 4.5세대 항공기가 필요하다고 언급할 만큼 보편화됐다.

정 전 단장은 향후 2200회에 달하는 시험비행을 비롯한 험난한 검증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끝까지 긴장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시험비행 중에는 큰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항상 염두에 두고 대비해야 한다”며 “최초비행 성공에 너무 고무돼서는 안된다. 끝까지 개발 성공을 위해 매진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국민들에게도 “간혹 KF-21과 관련해 잘못 알려지는 것들이 있는데 너무 실망하실 필요가 없다”며 “혹시 잘못 가더라도 다시 길을 찾을 수 있으니 조금 기다리면서 애정 어린 눈빛으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정 전 단장의 시선은 여전히 KF-21을 향하고 있다.

그는 “KF-21 개발에 자그마한 도움이라도 되고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떻게든 기여하고 싶다”고 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