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증환자 증가에 “추가 행정명령으로 병상확보...'약가연동제' 적용”
한덕수 총리, 중대본 회의서 대책 발표
"필요시 추가 행정명령으로 병상확보"
"수급불균형 약품 '약가연동제' 적용해 가격인하"
집중호우 관련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진행"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훈 기자] 코로나19 중환자가 급증하자 정부가 추가 행정명령 등을 통해서라도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또 해열제 등 수급불균형이 우려되는 약품에 대해 사용량 증가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해 제조사들이 생산을 늘릴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돼 재원 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서고 있고 병상가동률도 50%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 9900여개소를 확보했고, 그 중 6500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운영상황을 점검했다”며 “이에 따라 검사와 처방, 대면진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지지 않는 기관에 대해선 이를 보완토록 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코로나19 치료병상은 7080개 수준으로 확진자 21만명 수준까지 대응이 가능하다. 한 총리는 “많은 병원들의 참여로 7200여개의 일반병상에서도 코로나 환자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충분히 대응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면서도 “필요시 추가적인 행정명령 등을 통해서라도 적극적으로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열제 등 감기약의 수급에 문제에 대해선 “사용량 증가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함으로써 제조사들이 망설이지 않고 생산을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주일 새 30% 가까이 증가했다. 최근 일주일(8월6~12일) 신규 확진자는 83만8998명 발생했다. 일주일마다 두 배씩 늘어나는 ‘더블링’은 잦아들었지만, 직전 주(65만2546명)보다 28.5% 증가했다. 이러다 보니 위중증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전날(418명)보다 35명, 전주 평균(297명)보다 156명(52.2%)많은 453명 발생하며 연사흘 400명대를 기록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이미 40%를 넘어섰다. 이날 사망자는 58명 발생했다. 최근 일주일(8월6~12일) 사망자는 308명으로 전주(199명) 대비 54.7% 늘었다.

당국은 4차접종 참여를 권고했다. 기저질환자는 감염시 중증·사망 위험이 큰데도 백신 접종률이 저조하기 때문이다. 실제 20세 이상 암환자(127만명)의 4차접종 미접종률은 76%, 당뇨환자(466만명)의 4차접종 미접종률은 71%에 달했다. 또, 백신 미접종군인 17세 이하의 재감염이 크게 늘었다. 7월 재감염 추정 사례에서 17세 이하 비율이 49.2%로 최근 한 달 새 두 배 이상 늘었다. 정부는 지자체와 지역의료계가 참여하는 지역 의료협의체를 모든 지자체에 조속히 구성·가동해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을 방문예약해 우선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 총리는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관련 절차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fact051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