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CJ제일제당, ‘가치소비’·‘가성비&프리미엄’ 트렌드 추석 선물세트 출시
“엔데믹 이후 귀성 인구 늘 것”
선물 세트 종류·물량 늘려
CJ제일제당이 ‘가치소비’·‘가성비&프리미엄 확대’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270여종의 추석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CJ제일제당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CJ제일제당이 ‘가치소비’·‘가성비&프리미엄 확대’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270여종의 추석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CJ제일제당은 추석을 맞아 100% 종이 패키지로 만든 ‘세이브 어스 초이스’ 선물세트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이고, 가성비 및 프리미엄 선물세트 비중을 각각 늘려 소비자 선택을 다양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세이브 어스 초이스’ 선물세트는 트레이와 쇼핑백까지 모두 종이로만 만든 ‘올 페이퍼(All Paper) 패키지’ 제품이다. ‘가치 소비’ 트렌드에 맞춰 기획됐으며, 스팸이 포함된 복합세트 3종, 백설 참기름·식용유 등이 들어간 유세트 3종 등 총 6종으로 첫선을 보였다.

친환경적 가치를 한층 높인 선물세트도 확대했다. 캔 겉면에 로고 등이 새겨진 비닐 라벨을 없앤 스팸 라벨프리 선물세트와 플라스틱 트레이를 사용하지 않은 CJ 명가김 선물세트를 처음으로 내놓았다. 또한 모든 선물세트에서 스팸 플라스틱 캡을 없앴고, 햇반 생산 후 남은 플라스틱을 활용한 트레이 사용 비중도 더 높였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총 300여톤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다.

특히 선물세트 가격대와 종류 등 선택의 폭을 넓혔다. 2~3만원대 가성비 제품과 6만원 이상 프리미엄 선물세트 물량 비중을 지난해 추석보다 두 자릿수 이상 늘렸다. 올 추석은 귀성객이나 친인척 방문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양한 가격대를 갖춘 가공식품 선물세트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3종 이상의 인기 제품으로 구성된 ‘복합 세트’도 80여 종 준비했다. 올해 신제품인 참치액, 스프레이 오일 등을 구성한 세트는 새로운 실속 선물로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웰니스(Wellness) 트렌드를 반영한 ‘한뿌리 흑삼’, ‘닥터뉴트리’ 등 80여종의 다양한 건강 선물세트도 눈에 띈다. 흡수율을 높인 흑삼 한뿌리를 한 포에 통째로 담은 ‘구증구포 흑삼진 블랙스틱’과 파우치 형태인 ‘구증구포 흑삼대보’의 인기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물을 타지 않은 원액 그대로의 유기농 100% 원료에 저분자 피쉬 콜라겐을 담은 ‘한뿌리 석류 콜라겐’과 한국인에게 필요한 다섯 가지 주요 영양 성분을 한 팩에 담은 신제품 ‘닥터뉴트리’도 선물세트로 처음 선보인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 추석은 대면 접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소비자의 상황과 기호에 맞는 다양한 선물세트를 갖추고 친환경적 가치를 담는 데 주력했다”며 “세분화하는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며 ‘지속가능한’ 선물세트를 계속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