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대사 "한중, 사드 공통인식 견지해 적절히 처리해야"
싱하이밍 대사 명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 해석' 배포
"사드, 양국 수교 이후 최대 도전…인식 같이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오른쪽)가 지난달 14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서울사무소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과 면담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11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에 대해 "대내외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 양국은 이미 달성한 공통 인식과 양해를 견지하고 상호 정책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유지하면서 계속해서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싱 대사는 11일 주한중국대사관이 배포한 '한중 외교장관 회담 해석'을 통해 "사드 문제는 양국 수교 이후 가장 큰 도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중 외교장관이 이번 회담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서로의 안보 우려를 중시하고 적절한 처리를 위해 노력해 이 문제가 양국 관계에 영향을 주는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는 향후 양국이 이견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양국 관계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데 기준과 보장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싱 대사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회담에서 한중관계 발전을 위해 제시한 5가지(독립자주, 선린우호, 안정적 공급망 수호, 평등·존중 견지, 다자주의)가 "양국 관계가 올바른 방향을 정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이고 건전한 발전을 유지할 수 있게 보장하는 전제"라고도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