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구리시, 독립유공자 및 유족에게 특별위로금 지급

[헤럴드경제(구리)=박준환 기자]구리시(시장 백경현)는 11일 독립유공자 및 독립유공자 유족 19명에게 총 380만원의 특별위로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市는 2017년 국가의 자주독립을 위해 공헌한 독립유공자 또는 유족에게 3.1절과 광복절에 연 2회 20만원씩 전달하는 내용을 담아 ‘구리시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를 개정한 바 있다.

또 국가보훈대상자들의 국가에 대한 희생과 공헌에 대한 선양과 지자체의 책무 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보훈명예수당, 사망위로금을 대폭 증액했으며,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 신설 및 보훈명예수당 지급대상 연령제한을 폐지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밖에 지역의 위대한 항일독립운동가인 노은 김규식 선생의 추모제를 매년 봉행하고 생가터를 현충시설로 지정받는 등 호국문화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으며, 2020년도에는 지역화폐 도안 인물로도 발행하는 등 독립유공자에 대한 존경과 업적을 기리고 있다.

백경현 시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은 순국선열의 희생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관내 19명의 독립유공자는 물론 2000여명의 국가유공자를 위해 합당한 예우를 실현함으로써 그 정신을 후손들에게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