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주호영, 김성원 ‘비 좀 왔으면’ 실언에 “평소 장난기 있어”
기자들에 “여러분은 나올 것 없을 것 같나”
앞서 김성원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나경원 전 의원 등에게 한 시민이 길을 터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김성원 의원이 수해 복구 작업 현장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빚어진 것에 대해 “제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지금 이 참담한 정서에 안 어울리는 말 하지 말라고 주의를 줬는데도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다. 평소에도”라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복구 작업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발언이 문제되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기자들이 ‘김 의원이 장난스럽게 한 말이라는 건가’라고 되묻자 주 위원장은 “늘 보면 장난기가 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의원이 논란이 커지자 입장문을 통해 사과한 것에 대해선 “언론이 큰 줄기를 봐달라”며 “여러분들 노는데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은 나올 거 없을 것 같나. 크게 봐달라. 작은 거 하나하나 가지고 큰 뜻을 좀 저거하지 말고”라고 했다.

앞서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소속 의원 40여명과 보좌진, 당원들과 함께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현장을 찾아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마시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국민의힘이 어려움을 당한 국민과 함께한다는 인정을 받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채널A 캡처]

그러나 김 의원은 봉사활동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좀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채널A가 보도한 영상에 따르면 김 의원의 해당 발언에 옆에 있던 임이자 의원이 김 의원의 팔을 때리며 카메라를 가리켰고 함께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서 ‘보여주기식 행보’라는 비판이 쏟아지자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깊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고개숙였다.

이어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