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스코홀딩스-KIST, AI·배터리 소재 등 미래 기술 개발 협력
청정수소 생산 등 탄소중립 위해서도 협력
상호 인력 교류 추진·입사 프로그램도 마련
정창화(오른쪽)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장과 윤석진 KIST 원장이 11일 포스코센터에서 미래기술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포스코홀딩스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인공지능(AI), 이차전지 소재, 수소·저탄소 등 미래 기술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을 잡는다.

포스코홀딩스는 11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KIST와 ‘기술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창화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장과 윤석진 KIST 원장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이번 MOU를 토대로 AI 분야에서 위험지역 원격작업 로봇 지능화 연구, 영상인식 기반 CCTV 재해예방 기술 개발, 계산 과학을 통한 전고체 전지용 신물질 개발 등에 나서기로 했다.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는 전고체전지 에너지 밀도 개선, 나트륨 이온전지의 양극재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의 경쟁력을 강화키로 했다.

수소·저탄소 분야에서는 제철소 ‘COG’(Coke Oven Gas)에서 수소 분리·저장 기술, 암모니아 분해 촉매 원천 기술, 청정수소 생산 기술 등을 연구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양측은 상호 인력 교류도 추진한다. 과제에 참여하는 연구인력은 양측 연구원에 겸직하면서 실질적인 연구 협력을 진행한다. 또 포스코홀딩스는 KIST 장학생을 선발해 연수 비용을 지원하고 졸업 후 포스코홀딩스에 입사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정창화 원장은 “포항제철소 건설시 KIST에서 작성한 ‘한국철강공업개발 연구보고서’가 포스코 철강신화 및 대한민국 산업화의 밑거름이 됐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기술 협력을 한층 강화해 포스코그룹이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고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데도 힘을 합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석진 원장은 “KIST와 포스코그룹이 반세기 만에 다시 만나 미래 기술을 위한 긴밀한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에 또 한 번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의 아르헨티나 염수리튬 시범공장 전경. [포스코홀딩스 제공]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