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화재, 상반기 순이익 7499억… 18.9% 증가
모든 사업부문 고르게 성장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삼성화재가 상반기 7499억원의 당기순이익(이하 별도 기준)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전년 동기(7441억원) 대비 0.8% 성장한 것이고, 지난해 삼성전자로부터 특별배당을 받은 것을 제외하면 18.9% 증가한 수치다.

매출을 의미하는 원수보험료는 지난해보다 1.3% 늘어난 9조8875억원을 기록했다. 일반보험 10.0%, 자동차보험 0.9%, 장기보험 0.3%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을 추구한 결과 전년보다 1.8%포인트(p) 감소한 99.7%를 기록했다.

보험 종목별 손해율은 일반보험은 손익변동성 완화를 위한 리스크 관리 노력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2%p 개선된 69.3%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은 유가 상승 및 코로나로 인해 사고율이 감소하고, 지속적으로 손해 절감 노력을 이어온 결과 전년보다 2.5%p 개선된 76.5%를 기록했다.

장기보험은 실손보험금 과잉 청구 및 지급 심사와 관련한 금융당국의 제도 강화에 따라 안정화되고 있는 추세로 81.1%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1.8%p 하락했다.

홍성우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대내외적인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환경에서도 전년 이상의 성과를 시현했다”며 “하반기 역시 물가 상승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경영환경의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수익성 중심의 성장과 효율 개선을 지속해 안정적 수익 기반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