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투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현지 기업 공모채권 발행주관
지난 4일 인도네시아 KB FMF 채권발행 기념식에서 송상엽 KIS 인도네시아 법인장(왼쪽 두번째), KB FMF 얍 짜이 힝 대표이사(가운데) 등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KIS인도네시아가 KB카드의 인도네시아 자회사 KB FMF의 루피아화 표시 공모채권 발행 주관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KB FMF는 현지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 AA+를 받아 발행금리 4.7% 1년물 약 600억원, 발행금리 7.4% 3년물 약 274억원의 채권을 발행했다.

시장에서는 최초 데뷔 채권임에도 불구하고 현지 AAA 우량 채권과 유사한 금리 수준으로 발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발행은 KIS인도네시아가 대표주관을 맡았고, 현지 대형증권사 트리메가증권과 싱가포르계 DBS증권이 공동주관사로 참여했다.

북빌딩(수요 예측) 기간 중에 미국이 정책금리를 75bp(1bp=0.01%p) 인상하는 상황에서도 전체 발행 규모 1조 루피아(약 874억원)를 크게 상회하는 3조 루피아(2622억원) 이상의 청약을 받아 3.15배의 최종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KIS인도네시아는 지난해 국내 증권사 최초로 현지통화 표시 공모채권을 발행한 이후 올 들어 5건의 채권발행을 완료하는 등 잇따라 현지 공모채권 발행을 성공시키며 현지 IB(투자은행)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현지 국영건설업체 ‘아디 카리아(Adhi Karya)’, 세계 1위 펄프·제지 생산업체 ‘핀도 델리(Pindo Deli)’ 등 현지 공기업·대기업 채권발행에 참여하면서 현지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KIS인도네시아는 IB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증자를 진행 중이다. 조달한 자금은 적극적인 현지 투자기회 발굴 및 IB조직 강화에 쓰일 방침이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