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加·이스라엘 허가심사

SK바이오팜(대표 조정우)의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캐나다와 이스라엘에서 허가심사에 들어간다.

10일 이 회사에 따르면, 파트너사인 엔도그룹 자회사 팔라딘랩스가 지난 6월 캐나다 연방보건부(Canada Health)에 제출한 허가신청(NDS)이 접수됐다. NDS가 승인되면 세노바메이트는 캐나다 내 상업화에 착수할 수 있다. 상업화는 현지 제약사 팔라딘랩스가 담당한다.

SK바이오팜은 지난해 아일랜드 제약사 엔도그룹의 엔도벤처스와 이런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SK바이오팜은 허가 및 상업화에 따른 단계적 기술료(마일스톤), 세노바메이트 공급에 따른 추가 이익을 확보할 수 있다.

또 SK바이오팜의 파트너사 덱셀파마는 최근 이스라엘에도 세노바메이트의 허가신청서를 제출, 공식 심사절차에 들어간다. 이스라엘은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은 신약에 대한 허가절차가 비교적 간단하다. 따라서 세노바메이트의 이스라엘 내 상업화는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손인규 기자

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