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NK금융그룹,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 추진
3년간 14조7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자영업자·취약계층 안정적 연착륙 유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BNK금융그룹이 금리인상과 물가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을 위해 대대적인 지원에 나선다.

BNK금융그룹은 8일 금융권 최초로 부산은행,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그룹 내 4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BNK금융그룹은 앞으로 3년간 총 14조7000억원 규모의 취약계층 금융지원을 통해 상생경영을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그룹 내 은행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위기극복을 위한 만기연장 등 유동성 지원과 함께 7% 이상 고금리대출을 보유한 취약계층에 최대 1%의 금리감면, 소멸시효 완성채권 탕감 프로그램과 코로나 피해 기업에 대한 연체이자 감면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정상화를 지원한다.

특히 청년·신혼부부의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2% 이차보전(이자 차액에 대한 보상)을 통해 연간 4000억원 규모의 무이자 전세자금대출을 지원하고 있는 부산은행은 앞으로도 부산시와 계속적인 지원을 협의할 예정이다. 경남은행은 지역 소상공인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금리 5% 내외로 최대 1000만원의 신용대출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 캐피탈과 저축은행은 20%의 법정최고금리를 18%로 2%포인트 낮추고, 연체 가산금리를 50% 감면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취약계층의 금융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고,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 중·저신용자들이 고금리대출을 저금리대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위기극복 동행 프로젝트’는 맞춤형 금융지원을 위해 3년간 ▷서민금융지원 ▷취약계층지원 ▷재기지원 등 3가지 프로그램으로 구분해 운영된다.

차주의 원활한 경제활동을 위한 유동성 지원 방안인 ‘서민금융지원 프로그램’에 5조9350억원, 코로나 피해 취약계층에 대한 기존 대출의 금융비용 절감을 지원하는 ‘취약계층지원 프로그램’에 7조3260억원, 취약계층에 대한 실질적 재기 마련의 기회 제공으로 정상화를 유도하기 위한 ‘재기지원 프로그램’에 1조4595억원이 투입된다.

[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체계적인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금융 취약계층이 안정적으로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전 계열사가 상생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