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순애, 취임 34일만에 사퇴…“학제개편안 등 제 불찰”[종합2보]
박순애 부총리 긴급회견…“많이 부족, 아이들 더 나은 미래 기원”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골자 학제개편안이 결국 발목잡은 모양새
김인철 후보자 이어 또다시 낙마…‘윤석열 정부’ 국무위원 중 첫 사임
음주운전 등 ‘자질논란’에도 청문회 안 거쳐…교육부 장관 5번째 단명
취임 이후 ‘반도체 인재 양성방안’ ‘외고 폐지’ 등 각종 논란 일으켜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거취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상윤·김희량 기자]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지난달 5일 취임한 지 불과 34일 만이다. 최근 논란이 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을 골자로 한 학제개편안이 박 부총리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부총리는 "교육의 핵심은 국민께 되돌려드리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달려왔지만 많이 부족했다.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은 제 불찰이다"라며 "우리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진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고 회견장을 떠났다.

박 부총리의 사퇴는 지난달 5일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취임한 지 34일 만이며, 거센 반대 여론에 부딪힌 학제개편안 발표 이후 10일 만이다. 이로써 그는 역대 교육부 장관으로는 5번째로 단명하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국무위원 사임으로도 첫 사례다.

박 부총리는 5월 26일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됐다. 지명 이후 2001년 이른바 '만취 음주운전' 전력, 논문 중복게재 의혹,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 첨삭 의혹 등이 불거졌다.

국회 공전 속에서 인사청문회도 열리지 못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자 지명 39일 만인 지난달 4일 임명을 강행했다. 정부 출범 이후 56일간 교육 수장(首長) 공백이 이어진 것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됐다.

그는 임명 직후 '반도체 관련 인재양성 방안'을 내놨으나, 수도권 대학 정원 규제 완화로 지방 대학 위기가 심화될 수 있다는 비판을 교육계 안팎에서 받았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

박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만 5세로 1년 낮추는 안을 성급하게 내놓아 거센 반발에 부딪혔고 외국어고 폐지 방안까지 졸속으로 추진한다는 논란을 일으키면서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

논란이 커지자 그는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정책을 폐기할 수 있다거나 아직 확정되지않은 사안이라고 언급하는 등 우왕좌왕하는 대응으로 혼란을 키웠다. 이달 4일 대국민 기자회견 이후에는 학제개편 관련 질문에 답하지 않아 '불통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박 부총리가 결국 사퇴함으로써 윤 대통령이 취임 초부터 강조한 교육개혁의 동력도 떨어지게 됐으며, 논란의 중심이 됐던 학제개편안도 사실상 폐기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여권을 중심으로 사퇴설이 흘러나온 가운데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까지도 실·국장들과 함께 주요 현안을 점검하면서 9일 국회 상임위원회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결국 사퇴를 표명했다.

ken@heraldcorp.com
hop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