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영우 ‘미르생명’ 에피소드가 실화?…故박원순 변호사건 재조명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 다룬 ‘미르생명 구조조정’ 에피소드에 등장한 변호사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모티브로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우영우’에서는 미르생명의 희망퇴직 권고에 대해 대형 로펌 한바다와 여성·인권 사건을 다루는 류재숙 변호사가 재판으로 맞붙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미르생명은 회사 합병을 앞두고 상대적 생활 안정자라는 이유로 사내 부부 직원을 퇴직 대상자 0순위로 꼽혔다. 이 때문에 희망퇴직을 제안받고 소송을 제기한 원고측 류재숙 변호사는 ‘사내 부부 직원 중 1인이 희망 퇴직하지 않으면 남편 직원이 무급 휴직의 대상자가 된다’는 방침은 여성 직원들의 사직을 유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이 사건은 IMF 경제위기 이후인 1999년 농협에서 부부 사원들 중 여성을 그만두게 해 당시 퇴직한 여성들이 소송을 제기했던 사건으로 당시 변호를 맡은 공동변호인단 3명에 박 전 시장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 사내부부 해고사건은 4년이라는 법적 투쟁을 거쳤으나 여성 해고자들은 법정에서 패소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드라마 속 류 변호사가 박 전 시장을 모티브로 한 인물일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또 극 중 류 변호사가 안도현의 시 ‘연탄 한 장’을 낭독하는데, 박 전 시장은 2010년 연탄 배달 봉사 행사에서 같은 시를 낭독했다. 류 변호사 사무실에 있는 각종 팻말에는 포스트잇이 가득 붙어 있고 류 변호사는 옥상에서 텃밭 농사를 한다. 박 전 시장은 포스트잇을 사무실 벽면에 많이 붙여 놓았고 옥상을 텃밭으로 만드는 정책을 시행했다. 아울러 극 중 우영우는 돌고래를 방사하라고 시위한다. 박 전 시장은 2012년 서울대공원에서 키우는 남방큰돌고래 제돌이를 방사하기로 했고 돌고래 쇼를 중단시켰다.

이에 온라인 상에서는 성추행 의혹이 있는 박 전 시장을 연상케 하는 설정을 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일부의 지적이 나오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ENA는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