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개딸' 몰린 野청원시스템…'이재명 방탄청원' 향방은 [정치쫌!]
당헌 80조 '기소→당직 직무정지' 조항 개정 요구
"윤리심판원→최고위로 결정 기구 넘기자" 요구도
박용진 "당적 제재 필요" 강훈식 "합리적 개정방안을"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을 시작한 6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부정부패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도록 하는 더불어민주당 당헌 제80조 개정을 요구하는 민주당원 청원 동의자가 5만명을 넘어서며 당의 공식 논의 테이블에 올랐다.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당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사법리스크를 방어할 '방탄청원'으로도 불리는 이 청원이 실제 당헌당규 개정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7일 민주당 당원청원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까지 당헌 80조 개정을 요구하는 청원에 6만8000여명이 동의했다. 당원청원시스템은 청원 동의자가 5만명을 넘으면 당 차원의 답변을 하도록 운영되고 있다. 이달 출범한 이 청원시스템은 앞서 의원들을 향한 '문자폭탄'을 줄이고 당의 공식 창구로 유도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 청원을 두고서는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사법리스크를 염두에 두고 검찰 기소에 따른 직무정지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이른바 '개딸' 강성 지지층의 몰표가 쏟아진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청원에서는 또 80조 3항 '정치탄압 등 부당 이유가 인정되는 경우엔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의견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 조항을 '윤리위가 아닌 최고위원들이 결정', '최고위원과 윤리위 의결 후 최종 결정은 당원투표 진행'으로의 수정을 요구하고 있기도 하다.

신현영 당 대변인은 동의가 5만 명을 넘겼던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사안은 당헌·당규 개정에 해당하므로 8월 중순 전준위(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통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사법리스크에 줄곧 우려를 표했던 경쟁후보인 박용진 의원은 "이 후보의 팬덤인 '개딸'들이 당헌 80조 변경 또는 삭제를 요구하고 있다"고 지목하며 "국민의힘도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된 자는 직무가 정지된다. 부정부패와 싸워온 우리 민주당이 부정부패 범죄에 대한 당적 제재조차 없애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청원시스템 갈무리]

강훈식 후보는 전당대회 직전 이 후보 당선을 전제로 하고 제시된 청원인 만큼 문제와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다만 기준 변경에는 일정 부분 동감하며 "최근 많은 국민이 윤석열 정부와 검찰의 정치 개입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도적 표적 수사와 기소를 통한 야당 탄압, 정치 개입의 가능성도 엄연하게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강 후보는 "청원에서 주장하듯 '최고위원회 의결'로 직무 정지를 해제하면 그때마다 우리 당이 '셀프 면책'을 한다는 비판과 논란이 제기될 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고 오히려 기준을 명확히 세우는 것이 현명하다"며 "부정부패 의혹에 대해 '1심 판결에서 유죄가 선고되면' 당직이 정지되도록 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개정방안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당헌 개정과 관련한 논의가 수면 위로 공식화되면서 전당대회에서의 변수로 떠오를지 주목된다. 신 대변인은 전당대회 전 개정이 이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데드라인(시한)에 명확한 기준은 두지 않았지만, 충분히 늦지 않게 일을 처리하고 답변해드리려고 노력하겠다"며 "청원게시판의 설립 취지인 건전한 당내 문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