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명 치킨 체인, 피도 다 안 뺀 닭 튀겨 그대로 유통…모르면 당한다?

유명 체인 치킨에 닭의 피가 다 빠지지 않은 채 검게 응고해 달라붙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국내 유명 치킨 체인에서 피를 제대로 빼지 않은 닭을 가공해 판매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는 치킨 가공 과정에서 자주 일어나는데, 대부분의 소비자가 잘 몰라 업체들도 소비자가 항의하지 않으면 모른 체하고 지나가는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회사원 A씨는 지난 3일 집 근처 치킨 체인점에서 닭 날개 튀김을 주문해 먹었다.

그러나 치킨의 살점을 먹던 중에 뼈에 검은 응어리들이 엉겨붙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치킨을 집는 젓가락에도 검은 이물질이 묻어나왔다.

이에 A씨는 매장에 전화해서 물었고 “모르겠다”는 말을 들었다. A씨는 뒤이어 본사에 연락했지만 “인체에 무해하다. 생명에 지장 없으니 먹어도 된다”는 허무한 답변을 들었다.

화가 난 A씨는 검은 응어리가 붙어있는 치킨 뼛조각들의 사진을 찍어 치킨 체인 본사에 보냈다. 본사측은 다음날 납품업체 확인을 거쳐 ‘닭의 피를 제대로 빼지 않은 채 유통했다’며 미안하다고 답변했다고 한다.

업체는 닭을 제공하는 협력업체 현장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피가 덜 빠진 닭들을 모두 폐기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먹어도 괜찮다는 업체의 초기 반응이 황당했다. 업체 이야기를 들어보면 피가 안 빠진 닭들이 더 많이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 품질 관리에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실제 한여름과 한겨울에는 피가 덜 빠진 닭들이 유통되기 쉽다. 업체 측에 따르면 폭염이나 혹한기에 닭들이 옮겨질 때 스트레스를 받아 날개가 안 펴지거나 근육이 경직돼 가공 과정에서 피가 잘 빠지지 않는다고 한다.

닭 가공업체가 이를 제대로 확인해야 하지만 전문인력 부족과 인건비 부담으로 잘 처리되지 않는 실정이다. 결과적으로 피가 덜 빠진 닭을 소비자가 발견해 항의하면 그제서야 환불이나 교환을 해 주고 있는 상황이다.

업체 관계자는 “협력사에서 가공 닭을 X레이에 통과해 검사하고 있지만 완벽하지 않다”며 “품질관리에 더 신경 써줄 것을 협력사에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