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름값, 아직도 비싼데…” 휘발유, 5개월만에 1800원대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국내 주유소 기름값이 유류세 인하율 확대와 국제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5주 연속 내렸다. 평균 판매 가격도 5개월여 만에 1800원대가 됐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첫째 주(7.31∼8.4)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55.8원 내린 L(리터)당 1881.9원으로 집계됐다.

주간 평균 휘발유 가격이 L당 1800원대로 내려온 것은 지난 3월 둘째 주(1861원)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1일부로 시행된 유류세 인하 폭 확대(30%→37%) 조치와 국제 석유제품 하락세의 영향으로 지난달부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직전일보다 7.2원 내린 L당 1859.2이었다. 유류세 추가 인하 직전인 6월 30일(2144.9원)과 비교하면 5주새 285.7원 내린 셈이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1.9원 내린 L당 1941.8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53.3원 떨어진 1826.5원을 각각 기록했다.

국내 경유 가격도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번 주 경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45.7원 내린 L당 1969.8원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