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계 최대 전기차 레이싱, 서울 잠실서 열린다
13~14일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 개최
역동적 코너링과 박진감 넘치는 추월 경쟁
경기장 어디서도 경기 편하게 관람 가능해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에 경주차로 사용되는 젠2 포뮬러 E 레이싱카 [포뮬러E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전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챔피언십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가 서울 잠실벌에서 오는 13~14일 서울 잠실종합경기장 일대에서 열린다.

포뮬러 E 코리아는 주경기장인 잠실종합경기장이 ‘최종세팅’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 19로 2년여 간 연기된 끝에 열리는 이번 대회는 총 22대의 ‘젠2(GEN2)’ 포뮬러 E 경주차량이 실력을 겨루는 이벤트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열린다.

잠실종합경기장의 특성 상 경기장 내부 어떤 좌석에서도 모터스포츠의 박진감 넘치는 스릴을 즐길 수 있도록 트랙을 설계했다. 특히 트랙이 주 경기장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만큼 트랙을 가깝게 볼 수 있고 경기장 내 4면에 스크린이 설치돼 어느 좌석에서도 편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도넛 형태의 트랙에선 역동적으로 코너링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주경기장 밖의 일반 도로를 활용한 긴 직선 구간에서는 박진감 넘치는 추월 경쟁을 지켜볼 수 있다.

레이스를 시작하기 전 모든 드라이버와 레이스카들이 경기장 내부에 모이는 장관을 연출한다. 관객들은 드라이버와 레이스카들이 더미 그리드에 모이는 장관을 지켜볼 수 있다.

경기장 내부에는 대형 포디움도 설치된다. ‘서울 E-프리’는 2021/2022 시즌 8의 우승자를 확정하는 시즌 마지막 대회이자 포뮬러E의 레이스 카인 젠2(GEN2)가 마지막 레이싱을 펼치는 역사적인 대회이기도 하다. 이 기념비적 경주를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대형 포디움을 통해 14일 티켓을 구매한 관람객들은 시즌 챔피언 시상식도 함께 볼 수 있다.

‘서울 E-프리’는 경기 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알리안츠 E-빌리지(Allianz E-VILLAGE)’도 오픈한다. E-빌리지는 대회 기간 동안 무료로 제공되는 공간으로 GEN2를 비롯하여 유명 자동차 브랜드의 미래 컨셉카와 최신 모델을 관람할 수 있고, 경주용 시뮬레이터로 포뮬러E 스트리트 서킷을 게임으로 즐길 수 있다. 또한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포뮬러E 드라이버의 사인회, 포켓몬 퍼레이드 등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