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공지능으로 미래가치 높인다…포스코그룹, AI 기술 자문위원회 신설
AI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 20여명 구성
AI 신기술 및 트렌드 공유, 적용 가능성 모색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전경 [포스코홀딩스 제공]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포스코그룹이 철강과 신사업 부문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AI 기술자문위원회를 신설했다.

5일 포스코그룹은 AI기술 자문위원회를 신설하고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그룹 AI기술 자문위원회는 AI분야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됐다. 참여자에 따라 ‘학계 전문위원회’와 ‘산업계 전문위원회’로 나눠 운영된다.

이날 첫 회의를 한 ‘학계 전문위원회’는 ▷알고리즘 ▷계산과학 ▷데이터사이언스 ▷영상지능 ▷언어지능 ▷예측·제어 등 6개 분야를 연구하는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스텍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정창화 미래기술연구원장, 김주민 미래기술연구원 AI 연구소장, 서영주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장 등 포스코그룹 AI분야 전문가들도 함께 참석했다.

또 미래기술연구원 산하 AI연구소의 핵심 연구 추진 방향인 ‘그린 인텔리전스’를 중심으로 글로벌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토론을 진행했다.

김주민 AI연구소장은 “혁신적 기술의 개발 가속화와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개방 및 협업의 기술개발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면서 "포스코그룹의 AI 관련 연구 및 미래 전략 수립에 있어 AI 기술자문위원회가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오는 9월에는 로봇, 에너지, 소재 등 산업분야의 AI 전문가들로 구성된 '산업계 전문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