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만 국방부 "中, 미사일 11발 북·남·동 수역으로 쏴"
중국 인민해방군은 4일 대만의 동서남북 사방에 장거리포와 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중국 관영 중앙방송(CCTV)의 영상]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중국군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미국과 대만을 동시에 겨냥한 전례 없는 화력 시위를 벌였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항행 금지 구역을 설정한 가운데 실시하는 '중요 군사 훈련 및 실탄사격' 첫날인 4일 대만의 동서남북 사방에 장거리포와 미사일을 쏟아 부었다.

미국과 대만군의 대응 여하에 따라 대만해협에 갈등의 파고가 높아지고, 미·중 관계와 중국-대만 관계는 안개 속으로 더 깊이 빠져들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이날 중국 군사행동의 하이라이트는 다분히 미국을 의식한 것으로 보이는 미사일 발사였다. 중국인민해방군 동부전구와 대만 국방부 발표를 종합하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하는 실사격 훈련 첫날인 4일 중국군은 대만 주변 해역에 11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

대만을 담당하는 인민해방군 동부전구의 스이 대변인은 "4일 오후 동부전구 로켓부대가 대만 동부 외해(外海) 예정한 해역의 여러 지역에 여러 형태의 재래식 미사일을 집중 타격했고, 미사일은 전부 목표물을 명중시켰다"고 발표했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군이 오후 1시56분(한국시간 오후 2시56분)부터 오후 4시까지 수차례에 걸쳐 대만 북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東風·DF) 계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중국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이번 미사일 발사의 목적에 대해 "정밀 타격과 지역 거부 능력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지역 거부 능력이란 적의 접근 또는 육해공 지역 점령을 차단하는 의미로, 대만 유사시 미국의 항공모함 등 증원 전력 개입을 견제하는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을 겨냥해 고강도 경고로 해석되는 군사행동을 한 것이다.

중국군 미사일이 대만 상공을 가로질렀는지 여부에 대한 중국과 대만 양 당사자의 발표는 나오지 않은 가운데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미사일들이 대만 상공을 비행한 것은 사상 처음"이라고 썼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