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제철, 2분기 영업익 8221억원…판가 인상에 전년比 50.8%↑
매출 7조3810억원…전년比 31.3%↑
車강판 해외 고객사 확대·선박 수주 강세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전경. [현대제철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현대제철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0.8% 증가한 8221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조3810억원으로 31.3% 늘었다.

현대제철은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출하지연으로 전분기 대비 판매량은 소폭 감소했지만, 철강 원재료 상승에 따른 판매 단가 인상으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자동차 강판 부문은 해외 고객사 확대를 통해 공급물량을 늘렸다.

후판 부문은 국내 조선사의 수주잔량 증가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 강세에 힘입어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이어갔다.

건설용 강재인 철근, 형강의 경우 내진용 강재 공급을 확대했다.

다만 현대제철은 하반기 철강 시황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건설산업의 경우 공사비용 상승 등의 원인으로 민간 수주가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어서다. 자동차 산업의 경우에도 부품 수급 불균형 지속으로 생산량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중국의 철강수요 부진에 따른 철광석 및 원료탄 가격의 약세로 글로벌 철강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되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강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 및 제조부문 혁신을 통한 원가절감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