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래에셋증권, 네이버와 AI 기반 서비스 증진 협력
텍스트 분석, 광학문자인식, 콜센터 등 적용
25일 오후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 제공]

[헤럴드경제=권제인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AI 및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개발과 고객 경험 향상을 위해 네이버클라우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에셋증권은 증권업계 최초로 네이버 AI 하이퍼클로바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적용된 AI 대고객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해외 뉴스 번역과 리서치 보고서 요약 등에 하이퍼클로바를 활용해 고객에게 투자 콘텐츠를 빠르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콜센터에는 클로바 AiCall을 접목해 기존에 사용하던 온프레미스 음성-문자 변환(STT) 시스템과 챗봇 서비스 성능을 높일 예정이다. 영업점 문서 관리 프로세스는 클로버 OCR을 활용한다.

안인성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AI 및 클라우드 기술 기반 고품질 대고객 서비스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은 "네이버 클로바와 네이버 클라우드가 구축해온 기술 및 사업 노하우를 융합한 '팀 네이버'의 역량을 적극 활용해 미래에셋 서비스 혁신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