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케미칼, 中에 재활용 플라스틱 공장 세운다
산토우市에 슈에社와 합작법인
10만t 규모 재활용 원료 생산
20만t 재활용 코폴리에스터·PET 양산
글로벌 수요 맞춰 해외인프라 구축
판교 SK케미칼 본사 전경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SK케미칼(대표 전광현)은 중국 산토우시에서 그린소재 전문업체 슈에사와 합작투자법인(JV)을 설립하는 양해각서를 체결, 화학적 재활용 원료 및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비스페놀A 검출 우려 없는 고투명 열가소성 비결정형 수지)·페트(PET) 생산공장을 건립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급증하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 수요에 맞춰 중국을 시작으로 해외 인프라 구축에 나선 것이다.

이날 체결식에는 박노혁 SK화공(상해) 총경리와 임수광 슈에 동사장이 참석했다. 슈에는 SK케미칼이 지난해 230억원을 투자, 10%의 지분을 취득하고 화학적 재활용 플라스틱 원료 2만t 구매권한을 확보한 업체다. 이번에 세워지는 JV는 연 10만t 규모의 재활용 원료를 생산하는 해중합 공장과 이를 원료로 20만t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페트를 만드는 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공장부지는 슈에가 제공하며, 부지가 슈에의 기존 해중합 공장과 인접해 있어 인프라 활용 및 투자비 절감, 관리 및 운영 면에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양사는 연내 본계약 체결을 완료하고 내년 초 공장건립을 시작, 이르면 2024년말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본계약 후 SK케미칼은 신설법인의 지분 51% 이상을 보유해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SK케미칼은 이번 중국 JV 설립을 시작으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그린 소재를 생산·공급하는 글로벌 인프라 구축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도 2025년 연간 5만t 규모의 그린소재 생산 설비투자도 검토 중이다. 김응수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사업부장은 이날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유엔 협약 및 국내외 플라스틱 규제로 인해 ‘탈플라스틱’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글로벌 거점 확보를 통해 재활용 플라스틱 사업 역량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케미칼은 지난해 세계최초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상업화에 이어 올해 화학적 재활용 페트인 ‘스카이펫(SKYPET) CR’도 양산체계도 구축했다. 이같은 인프라를 기반으로 2030년 화학적 재활용 플라스틱 선도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리사이클 플라스틱 시장은 2050년 플라스틱 총 시장의 60%를 차지하고 600조원의 신규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SK케미칼은 코폴리에스터 생산능력 확대와 함께 재활용 소재 판매 비중을 2025년 50%, 2030년에는 100%까지 늘여나갈 계획이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