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쌍용건설과 스마트 건설현장 맞손
디지털 트윈 기반 기술 협력 진행
이동욱(왼쪽)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기술원 부사장과 김민경 쌍용건설 토목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제공]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현대제뉴인 계열사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쌍용건설과 함께 스마트건설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쌍용건설과 디지털 트윈 기반 스마트 건설현장 구축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체결로 양사는 스마트 토공설계 및 시공관리를 위한 BIM(3차원 설계) 표준화와 현장 실증을 목표로 한다. 쌍용건설은 BIM기반 설계 및 시공을 위한 ‘디지털 트윈’ 현장을 구축하고, 테스트베드를 제공한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쌍용건설이 구축한 디지털 트윈 현장을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스마트 건설 플랫폼 ‘사이트클라우드(XiteCloud)’에 연계 및 고도화하고 스마트 관제, 장비 자동화 시공 및 안전 기술의 효과성을 검증한다.

이동욱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기술원 부사장은 “쌍용건설의 디지털 트윈 구축기술과 사이트클라우드관제 플랫폼 기술의 융합을 통한 시너지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경 쌍용건설 토목본부장은 “건설산업의 표준이 되고 있는 BIM 정보가 첨단 스마트건설과 결합해 건설 생애주기 전단계에 유의미하게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