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티빙-시즌 합병’ 최대 토종 OTT 탄생...넷플릭스 ‘벽’ 도전장
12월 1일 예정 합병 기일
총MAU 559만명...웨이브 앞질러
넷플릭스 격차 줄여...반격 본격화
양지을 티빙 대표. [티빙 제공]
KT그룹 ENA 채널의 오리지널 콘텐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제공]

국내 토종 온라인동영상플랫폼(OTT) KT의 ‘시즌(seezn)’과 CJ ENM의 ‘티빙’이 통합·합병한다. 넷플릭스 등 외산 OTT의 강세 속에서, 이번 합병으로 국내 최대 OTT가 탄생해 반격이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KT와 CJ ENM은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 내 OTT 경쟁력 강화와 K-콘텐츠 성장 가속화를 위해 시즌과 티빙의 통합을 결정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예정 합병 기일은 오는 12월 1일이다. 시즌을 티빙으로 합병하고 시즌의 100% 지분을 보유한 KT스튜디오지니가 합병법인의 지분을 취득해 3대 주주 지위를 확보할 예정이다.

KT와 CJ ENM은 앞서 지난 3월 콘텐츠 사업 전방위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CJ ENM이 KT스튜디오지니에 1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투자하기로 하고, 지난 7월 ‘KT 5G 초이스’에 ‘티빙·지니’ 혜택을 선보였다. 이 외에도 KT와 CJ ENM은 다방면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OTT 탄생으로 넷플릭스와의 경쟁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월간활성화사용자(MAU)는 티빙이 402만명, 시즌이 157만명이다. 이번 합병으로 총 559만명의 MAU를 기록, 기존 토종 1위 OTT인 웨이브(424만명)를 넘어선다. MAU 1000만명이 넘는 넷플릭스와의 격차도 줄이게 됐다.

윤경림 KT 그룹Transformation부문장 사장은 “글로벌 OTT의 각축장이자 핵심 콘텐츠 공급원이 된 국내 미디어·콘텐츠 시장에서 보다 신속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이번 통합을 결정하게 됐다”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 최근 선보인 오리지널 콘텐츠가 성공 가도를 달리며 자신감을 얻은 만큼 앞으로 KT그룹은 미디어 밸류체인을 활용한 콘텐츠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며 CJ ENM과 협업해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을 티빙 대표는 “티빙과 케이티시즌의 만남은 최근 글로벌에서 위상이 강화된 K콘텐츠 산업의 발전과 OTT 생태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라며 “양사의 콘텐츠 제작 인프라와 통신 기술력을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정 기자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