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영역 넓힌다…SK바이오팜, 중남미에 기술수출
SK바팜, 중남미 제약사 유로파마와 계약
북미 시장서 성장, 유럽 이어 중남미로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SK바이오팜(대표 조정우)이 중남미 제약사 유로파마와 기술수출 계약을 맺고,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사진)의 중남미 진출을 타진한다.

총 기술수출 규모는 6200만달러(약 810억원)로, 계약금 1500만달러와 단계별 성과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통) 4700만달러 등이 포함됐다. 단계별 성과에 따른 기술료는 허가 획득, 양산 등 상업화 추진 등의 성과를 낼 때마다 지급받는 것이다. SK바이오팜은 향후 판매 매출에 따라 로열티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로파마는 브라질에 본사를 둔 제약사로, 중남미 전역에서 영업을 하고 있다. 중추 신경계 의약품 등을 중심으로 중남미 지역의 판매 인프라를 다져왔다. 유로파마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브라질과 멕시코 등 중남미 17개국에서 세노바메이트를 판매할 예정이다.

세노바메이트는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 주력 시장이었던 북미와 유럽, 아시아에 이어 중남미까지 4개 대륙에 진출하게 됐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전 세계의 뇌전증 환자들에게 세노바메이트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현지 파트너십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kate01@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