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횡단보도 아이 큰일 날 뻔…‘신호위반’ 탱크로리 바로앞으로 지나가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신호를 위반하고 달린 탱크로리 차량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아이 바로 앞을 지나가는 아찔한 영상이 공개됐다.

4일 보배드림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지난달 20일 오후 12시15분쯤 한 도로에서 촬영된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게시됐다.

인스타그램 계정 운영자는 해당 영상에 “이런 탱크로리 운전자 같은 사람들 때문에 아이들에게 보행자 신호가 파란불이라도 차 오는지 보라고 교육시켜야 한다”는 글을 달았다. 이어 “더구나 차량 신호가 적색으로 바뀐 건 한참 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블랙박스 차량은 횡단보도에 가까이 접근하기 전 빨간불로 신호가 바뀌자 속도를 줄였다. 그러나 맞은편 도로를 달리던 탱크로리 차량은 감속하지 않은 채, 신호를 위반하고 그대로 질주했다.

이에 한 아이가 초록불인 보행자 신호에 맞춰 횡단보도를 뛰면서 건너다가 탱크로리 차량과 부딪칠 뻔한 위험천만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 아이는 탱크로리 차량이 빠르게 다가오자, 멈춰서 뒷걸음질을 치고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돌아보는 등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탱크로리는 그대로 횡단보도를 지나쳐갔고, 그제서야 아이는 무사히 길을 건널 수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만약 아이가 옆에 안보고 그대로 뛰었다면 끔찍한 일 날 뻔 했다”, “아이가 사고 안 난 게 천만다행”, “탱크로리 운전자 면허 취소해야” 등 반응을 보였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