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정부 한마음” 건배사 외친 첫 고위당정 회의…“지금은 풀뿌리도 못 옮긴다”
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뒤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정부 출범 이후 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첫 고위 당·정 회의를 열고 ‘한마음’을 외쳤다.

이날 회의에는 여당에서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한기호 사무총장,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안상훈 사회수석이 참석했다.

이밖에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허은아 당 수석대변인,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 등이 함께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후 담소를 나눈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는 “오늘의 이슈가 한마음인 것 같다”며 ‘윤석열 정부, 한마음’이라는 건배사를 했다.

삼청당 내실(양실)로 자리를 옮겨 원탁에 자리한 참석자들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민생경제 위기 극복을 다짐했다.

이준석 대표는 가장 먼저 “사실 우리가 대선공약을 통해서, 국정 과제화를 통해서 이야기했던 많은 정책이 지금 정책수요자들에게 아주 효율적으로 전달되고 있지 않다”고 자평했다.

이 대표는 당정 간 유기적인 소통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부도 당의 입법지원을 계속 요청하겠지만, (정부도)당이 파악한 정책수요에 대해 적극적인 소통을 하면서 의견을 많이 들어달라”고 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의힘의 국력으로는 여의도 앞에서 풀 한 포기도 옮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부동산 세제개편, 임대차3법 개정,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등 민생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국회의 협조가 절실하다”며 “여야정 협의체를 비롯한 소통과 협치의 채널을 만드는 데 각별히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요청했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이제는 정치의 힘이 너무 강해진 것 같다. 경제가 정치의 핵심이 돼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 본다”며 “앞으로 경제정책이나 이런 걸 추진하면서 국회와 소통이 매우 중요하고, 그 전 단계로서 우리 당과의 협력·협조가 매우 절실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진 비공개회의에서도 민생 경제위기 극복에 대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지난 5년 간 통화 팽창으로 인해 허약해진 경제를 다시 살리는데 힘을 기울이자고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