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윤핵관, 대포차 같아…익명 뒤에 숨어 분란 일으켜”
“3선·재선 윤핵관, 자기 이름 못 걸고 얘기”
“윤리위·윤핵관, 배 떨어지니 까마귀 합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 참석하여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연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 대표는 6일 윤핵관을 ‘대포차’에 빗대며 집중 타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YTN과의 인터뷰에서 “윤핵관이라고 지칭되는 사람들은 익명의 뒤에 숨어가지고 당내 분란 일으키는 분들”이라며 “이분들은 다 대포차 같은 거다. 번호판 다 숨기고 남의 번호판 달아가지고 무책임하게 운전하시는 분들처럼 대포차같이 정치를 하고 계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도 보면 당의 수많은 익명 인터뷰들이 나온다”며 “만약 저분들이 실명으로 이야기하면 윤핵관이 아니다”며 “제가 항상 얘기하지만 정진석 국회부의장이라든지 김정재 의원이라든지 배현진 의원이라든지 실명을 걸고 그렇게 (비판)하시는 분들에 대해서 저는 거기에 대해 반박을 하지 비난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이 오히려 정상적인 정치문화 속에서 자기 의견을 밝히고 계신 것이고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분들 중에 익명밖에 말로 못하는 경우에 비겁한 것”이라며 “윤핵관의 대충 조합을 보면 한 3선 의원쯤 되는 분들, 재선쯤 되는 의원 분들인데 항상 자기 이름을 못 걸고 얘기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원회와 관련해 까마귀 날자 배 떨어졌다는 표현도 썼는데 배후에 윤핵관이 있는 것으로 해석하면 되겠나’는 진행자의 질문에 “지금 윤리위 해서 당에서 제일 신난 분들이 누구인 것 같나”며 “가장 신난 분들은 소위 윤핵관으로 분류되는 분들인 것 같다. 배 떨어지니까 완전히 까마귀들이 합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MBC라디오에서도 “윤리위의 시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윤리위 징계 절차가 시작된 이후 혁신위원회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 간 것도 그렇고 제가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온다”며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나”고 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