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모델 출신 우크라戰 참전 브라질 저격수, 러 공습에 전사 [나우,어스]
[더선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브라질 출신 모델이자 용병 저격수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 러시아의 전면 침공에 맞서는 우크라이나를 위해 싸워온 탈리타 두 발레(39)가 러시아군의 공습에 전사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더선 등에 따르면 탈리타는 지난 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동부 제2도시 하르키우를 공습할 때 벙커에 피신했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벙커로 두 발레를 만나러 왔던 브라질 전직 군인 출신 더글라스 부리고(40)도 함께 사망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탈리타는 러시아군의 첫 번째 미사일 공격 이후에도 해당 벙커를 떠나지 않고 남아있다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모델과 배우로 활동한 바 있는 탈리타는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뒤 다양한 비정부기구(NGO)에서 사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탈리타의 동생 테오 로드리고 비에라는 "탈리타는 인도주의 활동과 생명 구조 등에 소명을 갖고 살아온 영웅"이라고 평가했다.

탈리타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저격수와 구조 대원 등으로 약 3주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탈리타는 전장에서 러시아군의 진격을 막아내는 중요한 역할도 한 바 있다.

탈리타는 지난 주 하르키우로 이동한 직후 가족들과 마지막으로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과거 탈리타는 이라크에서도 이슬람국가(IS)와 맞서 싸운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유튜브 채널을 통해 IS와 교전 장면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해왔다. 또,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군대에 합류에 저격수 훈련을 받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게시하기도 했다.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에서도 탈리타는 직접 찍은 영상을 업로드하며 우크라이나 내부 상황을 알려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