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고차도 대형차·SUV 선호…판매 1위는 ‘그랜저 IG’
케이카, ‘내차사기 홈서비스’ 분석 결과 발표
준중형차 판매량 전년 동기比 9.4%↑ 그쳐
고급차 선호 현상에 평균 가격도 상승
케이카가 온라인 구매 서비스인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올 상반기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형차와 SUV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6%, 22.4% 증가했다. [케이카 자료]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대형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선호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K Car)는 온라인 구매 서비스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올 상반기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형차와 SUV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6%, 22.4%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반면 한때 중고차 시장에서 각광받던 준중형차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4% 소폭 상승에 그쳤다.

상반기 베스트 셀링카는 ‘그랜저 IG’가 1위를 차지해 대형차 선호 트렌드를 입증했다. 지난해 상반기 판매 순위 3위에서 2단계 상승했다. 지난해 상반기 1·2위를 차지했던 ‘스파크’와 ‘아반떼 AD’는 각각 한 단계씩 하락한 2·3위를 기록했다.

고급 차량인 대형차·SUV의 판매량이 늘며, 실제 판매된 평균 가격 또한 2000만원대 이상이 주를 이뤘다. 올 상반기 2000만~3000만원대 차량을 구매한 비중은 21.9%로 전년 동기 대비 4.1%p가 올라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뒤이어 3000만~4000만원대, 4000만~5000만원대 판매량 역시 각각 2.6%p, 1%p 상승했다. 반면 2000만원 미만 차량의 구매 비중은 8.2%p 하락했다.

모바일 또는 온라인 구매 환경에 익숙한 2040세대뿐만 아니라 5070세대의 구매도 증가했다. 올 상반기 5070세대의 내차사기 홈서비스 총 구매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6% 늘었다.

케이카는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한 UI·UX를 적용했고, 온라인 즉시결제·상담결제 등의 구매 방법을 마련한 것이 구매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케이카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품질보증 연장 서비스 ‘케이카 워런티(KW)’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약 19% 증가했다. 케이카 워런티는 보증기간 별로 KW3(90일 또는 5000㎞), KW6(6개월 또는 1만㎞), KW12(1년 또는 2만㎞)가 있다.

정인국 K카 대표는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이용자 연령대, 구매 차종, 금액대의 폭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며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보다 나은 구매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