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 금융', 7월부터 새 기업 이미지…'젊고 유연한' 이미지 강조
삼성금융네트웍스 출범 후 협력·시너지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삼성 금융사들이 7월 1일부터 새 기업 이미지(CI)를 사용한다.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등 삼성그룹의 5개 금융사들은 지난 4월 협업체인 ‘삼성금융네트웍스’를 출범한 데 이어, 다음달부터 새로운 국·영문 CI적용 및 새 명함 디자인 등을 통한 새 출발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삼성그룹은 1993년 3월 CI 출범 후, 삼성전자가 먼저 CI 개선 작업을 진행했고 이번에 금융사들도 교체 작업에 나서게 됐다.

새 CI는 예전 로고보다 둥글고 부드러운 느낌을 소문자와 친근한 폰트로 시각화하면서 젊고 유연한 ‘삼성 금융’ 이미지를 강조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의 본사가 있는 서초 사옥과 금융사 연수 시설인 서초동 소재 삼성금융캠퍼스의 옥외 간판들은 7월 1일 교체를 완료할 예정이다.

또 전국에 있는 삼성 금융사들의 입주 건물 간판, 대고객 안내장, 사내 각종 지류 서식과 인터넷과 모바일 환경에서의 신 CI 적용은 7월 이후부터 사별 상황에 맞게 순차적으로 이뤄지게 된다. 삼성 금융사들의 자회사와 해외지사 등에 대한 CI변경 작업도 7월 중순부터 차례로 적용된다.

삼성금융네트웍스는 삼성 금융의 새로운 변화와 젊은 이미지를 고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새로운 명함도 선보였다.

삼성 금융 관계자는 “삼성 금융은 기존 삼성의 신뢰와 안정적 이미지에 젊고 유연한 이미지를 추가하여 ‘새로움’을 부여했다”며 “향후 삼성금융네트웍스는 금융사 간의 시너지와 전문성을 제고하고 금융 생태계를 확장한다는 비전과 의지를 지속 실천해 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