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5년간 바이오 투자한 SK…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 결실
최종현 선대회장,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바이오 선택
최태원 회장, 신약·백신 개발에 투자하며 외형 넓혀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진 모습[회사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면서 SK그룹의 바이오사업 성장스토리도 주목받고 있다.

식약처는 29일 최종점검위원회를 열고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멀티주'(GBP510)에 대해 품목허가 결정을 내렸다.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이 탄생한 것.

이처럼 SK가 바이오 진출 35년 만에 국내 대표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바이오 주권을 확보해 사업보국을 하겠다"는 최종현 선대회장의 선구안이 있었다고 SK는 전했다.

SK는 1980년대 주력사업인 섬유산업을 대체할 미래 성장동력을 고민하던 중, 바이오에 관심을 두게 됐다. 최 선대회장은 1987년 선경인더스트리 산하에 생명과학연구실을 설립하고 합성신약, 천연물신약, 제제, 바이오 등 4개 분야에 연구를 진행했다. 생명연구실은 향후 바이오와 백신, 제제 분야로 특화된 SK케미칼, SK바이오사이언스, SK플라즈마의 모태가 됐다.

생명연구실은 1989년 연구소로 확대된 뒤 10년 연구 끝에 1999년 항암제 '선플라'를 개발했다. 선플라는 국내 최초, 세계 최초 위암 치료 신약이다.

이후 최태원 SK 회장과 최 회장의 사촌 동생인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이 최 선대회장의 유훈을 이어받아 바이오 사업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특히 최 부회장은 2006년 SK케미칼 대표를 맡은 후 백신 개발을 위한 스카이박스(SKYVAX)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경북 안동에 백신 공장을 설립하고 2016년 세계 최초로 4가지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를 개발했다.

최 부회장이 백신에 집중했다면 최태원 회장은 신약 개발에 주력했다. 최 회장은 SK바이오팜을 출범시키고 2019년 수면장애 신약 '수노사'와 뇌전증신약 '엑스코프리' 등 신약 2개를 개발,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았다.

또 그는 "바이오 사업을 2030년 이후에는 그룹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며 SK바이오팜, SK바이오사이언스, SK플라즈마, SK팜테코 등을 설립했다.

최 회장은 글로벌 투자에도 속도를 냈다. 지난해 프랑스 기업 이포스케시를 인수하며 세포·유전자치료제 분야까지 외형을 확장했다.

SK는 향후 5년간 바이오 관련 분야에 최소 6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SK 관계자는 "SK의 바이오 역사는 최종현 선대회장과 최태원 회장, 바이오 연구진들이 도전을 거듭하며 이뤄낸 성과"라고 자평했다.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