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억’ 소리나는 BTS RM ‘소장품’ 볼 수 있나 “언젠가 미술 전시장 만들 것”
방탄소년단 RM [빅히트뮤직]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김남준·랩몬스터)이 언젠가 자신이 소장한 작품을 전시할 공간을 만들 계획이 있다고 소개했다.

29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RM은 세계 양대 미술 장터(아트페어)인 '아트 바젤'의 팟캐스트를 통해 공개한 영어 인터뷰에서 글로벌 디렉터 마크 스피글러와 대화를 나누며 이같은 청사진을 공개했다.

미술 애호가인 RM은 회화나 조각 등 여러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김환기, 권진규, 윤형근 등 국내 거장의 작품도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RM의 작업실은 '작은 미술관'으로 불릴 정도다.

RM은 "한국에는 미술관, 갤러리가 충분치 않다"며 "1층에 카페를 두고 2층과 3층에 컬렉션(소장품)을 둬 언제든 (사람들이)원할 때 이를 볼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했다.

[RM 인스타그램 캡처]

RM은 최근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아트 바젤을 방문했다.

RM은 최근 문화계에서 이른바 'K컬처'가 영향력을 발휘하는 이유에 대해선 "한국은 정말 이상하고 독특하고 흥미로운 나라"라며 "정확히 말하거나 정의를 내릴 수는 없지만, 한 사람의 한국인으로 우리 안에는 어떤 열정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한국어로 '한'이라고 말하는 어떤 정신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