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유학 인연이 부부의 연으로...정의선 회장 장녀 결혼 스토리
정진희씨, 김지호씨와 웨딩마치
삼성 등 재계 주요 인사 총출동
정의선(맨왼쪽) 현대차그룹 회장과 부인 정지선(오른쪽 두번째) 씨가 27일 오전 장녀 진희씨 결혼식이 열리는 서울 중구 정동교회에서 가족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장녀 진희(25) 씨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김덕중 전 교육부 장관의 손자 지호(27) 씨와 화촉을 밝혔다. 김 전 장관은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형으로 아주대 총장을 지냈다.

재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미국 유학 시절 만나 부부의 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희 씨는 미국 동부의 웨즐리대학을 졸업한 뒤 유럽 컨설팅회사인 롤랜드버거에서 일하다 현재는 현대차 해외법인에서 상품담당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호 씨는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한 뒤 하버드에서 교육정책 석사를 수료했다. 두 사람의 학교가 차량으로 20분 거리로 가까워 자연스럽게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자녀들의 의사를 존중해 연애결혼을 하는 현대가(家)의 전통도 이어졌다. 정의선 회장 역시 미국 유학 당시 만났던 삼표그룹 회장 장녀인 정지선 씨와 지난 1995년 연애 끝에 결혼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현대가(家)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정몽준 명예이사장을 비롯해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그룹 사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재계 주요 인사들도 이날 결혼식장에 총출동했다. 4대 그룹 중에서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결혼식 직전인 오후 1시 50분경 가장 먼저 도착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인 원주 씨와 함께 우산을 쓰고 입장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도 참석했다.

이 밖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류진 풍산그룹 회장, 홍정욱 올가니카 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 고문, 윤석민 태영그룹 회장 등이 결혼식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원호연 기자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