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국인 58%도 월급이 통장을 스쳐가
연봉 25만달러 이상 고소득자 30%도 마찬가지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속에 미국인 10명 중 6명은 하루 벌어 하루 살다시피하는 생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P2P(개인 간 금융) 대출회사 렌딩클럽의 5월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8%가 '하루 벌어 하루 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61%)보다 완화했지만, 전년 동월(54%)보다 악화한 결과다.

특히 연봉 25만달러(약 3억2000만원)가 넘는 고소득자 중에서도 30%는 다음 월급을 받기 전까지 직전 월급을 다 지출한다고 답했다.

최근 컨설팅회사 윌리스타워왓슨의 또 다른 설문조사에서도 연봉 10만달러(약 1억3000만원) 이상 응답자의 36%가 '하루 벌어 하루 산다'고 밝힌 바 있다고 CNBC는 전했다.

미국인들의 삶이 팍팍해졌다는 이번 설문 결과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8.6% 급등,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 상승을 기록한 이후에 나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휘발유, 식료품, 집값 등이 동반 상승해 미국인들의 실질소득을 악화시키고 있다.

미국에서는 근로자 임금도 빠르게 오르는 추세지만, 더 빠르게 상승하는 물가를 따라잡지 못하는 형국이다.

뉴욕연방준비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미국인들의 신용카드 결제액은 총 8410억달러로 전년보다 증가했다.

카드 결제액은 각종 생필품 가격 인상 여파로 2분기 이후 더욱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