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GS이니마, 2.4조 규모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본격화
바르카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금융약정 완료
10만㎥규모, 2024년부터 20년간 상업운용

GS건설의 자회사인 수처리업체 GS이니마가 예상 매출 약 2조4000억원 규모의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을 본격화한다.

GS건설은 오만 수전력조달청(OPWP)이 발주한 바르카 5단계 민자 해수담수화프로젝트(IWP)의 사업비 조달을 위한 금융 약정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투자비는 약 1억3000만달러다. 약 70%는 한국수출입은행의 직접대출과 보증과 현지금융으로, 약 30%는 KEB하나은행과 브릿지 론(Bridge Loan) 약정을 통해 조달한다.

이에 앞서 GS건설은 바르카 5단계 민자 해수담수화프로젝트의 특수목적법인과 GS 이니마 바르카 설계·조달·시공(EPC) 수행법인 간의 EPC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3월 말 착공했다.

바르카 5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 프로젝트는 수도 무스카트에서 서쪽으로 약 60㎞ 떨어진 곳에 일일 10만㎥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시공 후 운영권을 갖는 민간투자사업(BOO) 사업으로 GS이니마가 금융조달과 시공, 20년간 운영을 맡게 된다. 예상 매출은 약 7000억원이며 상업 운영은 2024년 2분기에 시작된다.

GS이니마는 이번 금융 협약에 따라 총 2조4000억원 규모의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에 뛰어든다. GS이니마는 이어 알 구브라 3단계 사업도 진행한다. 알 구브라 프로젝트는 수도 무스카트의 해변지역에서 일일 30만㎥ 규모의 역삼투압(RO)방식의 해수담수화 플랜트로 하루 약 100만명에게 상수도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20년간 예상 매출은 EPC 포함 약 1조7000억원 이다.

GS이니마는 지난 2012년 인수 이후 GS건설 신사업의 핵심축으로 성장해 왔다. 2019년 브라질 ‘BRK 암비엔탈’의 산업용수 사업부문을 인수해 기존 공공상하수도 사업에서 산업용수 분야로 사업분야를 확대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는 “오만 바르카 프로젝트를 본격화하면서 중동 지역뿐 아니라 아시아 시장으로 기술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영경 기자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