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화 라이프플러스TDF, 탄탄한 장기 성과…설정이후 수익률 1위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한화자산운용은 자사 타겟데이트펀드(Target Dated Fund)인 한화 Lifeplus TDF가 설정 이후 동일 빈티지(목표시점) 내 수익률 1위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장기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한화자산운용에 따르면 한화 Lifeplus TDF 2045의 설정 이후 지난달 말까지 약 4년 2개월간 수익률(2018년3월22일~2022년5월31일)은 32.76%로 동일 빈티지 상품 중 1위를 기록했다. 동일기간 코스피 수익률 7.23%를 25% 이상 상회하는 성과다.

TDF란 고객의 은퇴시점을 기준으로 자산배분곡선(글라이드 패스)에 따라 위험자산과 안전자산의 비중을 자동으로 줄여주는 펀드를 말한다.

TDF 2045의 경우 2045년을 은퇴시점으로 두고 은퇴가 가까워질수록 위험자산의 비중을 줄이고 안전자산의 비중을 늘리는 방식이다. 주요 운용특징으로는 ▷JP모건의 장기 TDF 운용 경험 반영 ▷시장 특성에 맞는 액티브+패시브 배분 전략 ▷이원화된 외환전략을 꼽을 수 있다. 한화자산운용은 한국인에 맞는 글라이드패스 생성을 위해 JP모건과 데이터 수집 및 결과 검토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자산별 하이브리드 환헤지 전략을 도입해 주식은 환 오픈, 채권은 환 헤지하는 전략을 구사한다.

변재일 한화자산운용 WM솔루션운용팀장은 “단기적인 시장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고객의 초기 투자 기간에는 위험 자산 위주의 투자를 통해 자산을 형성하고, 은퇴 시점에 가까워질수록 형성된 자산을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안전 자산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운용한다는 기조를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